대전일보 로고

'심층 조사 필요성' 대전문화재단 아티언스 특감 기간 연장되나

2020-02-20기사 편집 2020-02-20 17:28:39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특정 작가 밀어주기 등의 의혹이 불거진 대전문화재단 아티언스 사업에 대한 특정 감사 기간이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대전시 감사위원회는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문화재단의 '2019 아티언스 대전'의 수의계약 건과 관객수 부풀리기, 사업 추진 과정 등 전반 사항에 대한 특감에 돌입했다.

그러나 수의 계약 과정에서 실무자 간 책임 소재에 대한 심층 조사가 불가피하고, 육아 휴직 대체자로 들어온 계약직 직원이 관련 업무에서 실무를 보는 등의 문제점이 드러나면서 감사 기간을 연장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문화재단은 지난해 10월 4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019 아티언스 대전'을 운영했다.

그러나 예술감독 선임 과정 잡음, 특정 작가 지원을 위한 수의계약 체결, 관객수 부풀리기 의혹이 일면서 대전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도마에 오르는 등 각종 논란에 휩싸였다.

시 감사위원회 관계자는 "타 지역 업체와의 수의계약 과정에서 책임 소재를 가리기 위한 심층 조사가 필요하다"며 "구두 상으로 재단에 관련 내용을 통보했고 필요하다면 기간을 연장해 추가 조사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