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피해 공연계 긴급생활자금 융자·피해보전

2020-02-20기사 편집 2020-02-20 16:39:03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부가 코로나19(우한폐렴) 사태로 인한 피해가 커지고 있는 공연업계를 위한 긴급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우선 공연 취소·연기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예술인들이 긴급생활자금을 받을 수 있게 지원하기로 했다. 총 30억 원을 마련해 3월부터 지원한다.

관객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민간 소규모 공연장 430개소에 소독·방역용품, 휴대형 열화상 카메라 등도 지원한다.

공연계는 코로나19 확산경보가 '경계'로 격상된 지난달 말부터 예매 건수가 급감하는 등 심각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어린이 전문 극장이나 단체 관람을 대상으로 하는 공연장에서는 당분간 공연을 할 수 없게 돼 공연예술인들이 생계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공연예술통합전산망 주간 예매건수 현황에 따르면 지난 달 4주 44만 건에서 이달 2주엔 31만 건으로 3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기업이 경영 애로나 법률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예술경영지원센터 안에 '코로나19 전담창구'도 운영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공연단체에 피해를 보전해 주는 방안도 현장과 협의해 추진할 계획이다. 총 21억 원 규모로 4월부터 시행한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