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요양병원 1435개소 전수조사

2020-02-20기사 편집 2020-02-20 11:47:4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중앙사고수습본부 김강립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

상대적으로 기저질환이 높은 계층이 수용한 노인병원과 요양원 등에 대한 관리가 강화된다.

코로나 19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전국 요양병원을 대상으로 중국 등 해외여행 이력이 있는 종사자들의 업무배제 여부, 면회객 제한 여부에 대한 일제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총 1435개에 대해 전수조사를 한 결과, 간병인에 대한 업무배제율은 97.4%였으며, 병원 또는 환자 요청으로 14일 이내 중국 여행 이력자는 대부분 업무에서 배제되었고, 1명은 미배제된 것으로 현장조치했다.

이 밖에 수습본부는 요양병원 외 전국에 산재한 노인요양원 등에 대한 전수조사를 시행해 결과를 수시로 발표하기로 했다.

이강립 부본부장(복지부 차관)은 "요양병원는 향후 주 1회 단위로 모니터링하고, 조사 결과 및 모니터링 내용을 지방자치단체와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요양병원에 비해 비교적 관리가 소홀할 수 있는 요양원에 대해서도 일선 지자체와 협조체제를 구축, 상시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