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립생태원 에코리움 아카시아 향기 가득

2020-02-19기사 편집 2020-02-19 14:20:0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국립생태원 제공

[서천]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 에코리움 지중해관에서 향기로운 꽃들이 때 이른 봄 소식을 전했다.

국립생태원은 30여종의 아카시아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중 19종을 지중해관에 전시하고 있는데, 이번 주에 7종이 연이어 개화했다.

아카시아속(genus Acacia)은 식물분류학적으로 콩목(Fabales) 콩과(Fabaceae)에 속하며, 전 세계 열대 및 아열대에 분포한다. 특히 호주와 아프리카에 주로 자생하며, 그 지역 초원과 사바나를 대표하는 종 중 하나다.

호주 사람들은 아카시아의 개화를 봄이 왔음을 알리는 신호로 인식하고 있으며 실제로 많은 종이 늦은 겨울에 개화한다.

또한 아카시아속 식물들은 여러 분야에 유용하게 쓰이는데, 일례로 아프리카 수단 지역 고유종인 Acaia senegal은 접착제, 의약품, 잉크 등을 만드는 용도로 사용된다.

현재 국립생태원 지중해관에는 아카시아 이외에도 돔베야, 로즈마리, 말바 카나리엔시스, 에키움 등 다양한 식물들이 개화하여 이른 봄 꽃향기를 마음껏 풍기고 있다.

박용묵 국립생태원장은 "오전 10시경 방문하면 더욱 진한 향기를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최병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병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