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집단감염 대구 "봉쇄 계획 없다"

2020-02-19기사 편집 2020-02-19 12:06:05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범정부 차원의 실시간 후속대책 공개할 것

첨부사진1토로나 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는 중앙사고대책본부 노홍인 총괄책임관. 장중식 기자

사회확산이 현실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는 코로나19(우한폐렴) 관련, 집단감염사태가 발생한 대구지역에 대해 "봉쇄조치를 하는 건 시기상조"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일각에서 제기된 '대구시 봉쇄'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유지했다.

특히 정부의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구 지역조치는 중수본 직원을 긴급파견해서 대구시와 협력체제 가동 중"이라며 "상황이 엄중한만큼 중수본 차원에서 질병관리본주 등의 역학조사 과정을 지켜보며 대응책을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증폭된 '31번 환자(수퍼전파자)'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말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집단 감염자 규모가 13명이라고 비공식적으로 알려진 부분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확인된 내용은 없다"며 "통계와 관련된 부분은 빠른 시간 내 공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진단검사 거부한 환자에 대한 질문이 집중됐다.

노홍인 중앙사고수습본부총괄책임관은 "정부는 이미 현장 의사의 소견으로 판단할 수 있도록 풀어 놓은 상태"라며 "경찰 동원 등 강제적 조치 부분은 관련 법률을 통해 후속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학생 관련 질문에는 "자가격리된 유학생에 대해서는 자체 앱을 활용하고, 대학 측과 밀접한 협의를 통해 관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 책임관은 "교육부와 법무부등 관련부처가 모두 참석하는 중수본확대회의를 통해 실시간으로필요한 후속 조치를 할 것"이라며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