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지역 시가지 거미줄 전선 걷어낸다

2020-02-19기사 편집 2020-02-19 11:35:54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옥천]옥천군은 지역시자지 거미줄전선을 걷어내고 지중화 사업에 나선다.

19일 군에 따르면 군과 한국옥천지사는 상황실에서 옥천시가지전선지중화 사업과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특히 이 사업을 통해 중앙로 1.1km 구간(옥천군청-서울정형외과)의 전신주를 모두 철거해 쾌적한 가로변을 조성하고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게 된다.

사업구간은 옥천시가지 중심이면서도 전주와 전선이 뒤엉켜 자연미관을 해치고 안전사고 위험도 높았던 상황이다.

이 협약서에는 전선지중화 사업을 수행함에 있어 권리의무와 상호협조에 관한 제반사항을 규정하고 공사비 부담기준과 사업시행절차에 대한 세부사항을 담았다.

공사는 오는 9월 착공해 2021년 12월 준공예정이다. 배전선로 및 통신선로 지중화 공사비는 군과 한전이 각각 50%씩 분담하고 도로복구 설비이설 등 기타사항은 군에서 부담한다.

양 기관은 긴밀한 업무협조와 의사소통으로 지역주민의 불편을 최소하며 본 사업을 무사히 완수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에 군은 지중화 사업은 지역주민의 보행안전 도시미관과 직결되는 사업으로 좋은 옥천실현을 위한 전략사업으로 안정적인 재원확보와 일관성 있는 지중화 사업을 지속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노호영 도시교통담당 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배전선로 지중화 사업비 22억 규모의 협약을 체결하였다"며 "향후 있을 통신설비 지중화 사업협약체결하는 등 면밀히 준비해 사업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