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백] 투명한 정보공개

2020-02-19기사 편집 2020-02-19 07:26:13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내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신종 코로나19(우한폐렴)로 인해 전세계가 벌벌 떨고 있다. 벌써 확진자는 7만 명을 넘어섰으며, 사망자 또한 1700명을 돌파했다. 특히 가짜 뉴스와 맞물려 지나치게 공포와 불안이 부풀려지면서 경제 심리나 소비 심리가 극도로 위축되고 있다. '공기를 통해 전파되기 때문에 쇼핑몰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 감염의 위험이 있다', '눈만 마주쳐도 전염될 수 있다' 등 온갖 루머가 떠돌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부 외신들이 한국의 코로나19 대응방식에 대한 호평을 내놔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영국 데일리메일은 한국 보건복지가 웹사이트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의 위치를 면밀히 추적한 뒤 이를 온라인에 게시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WSJ는 한국이 확진자 동선을 △신용카드 기록 △폐쇄회로(CC)TV 화면 △휴대전화 위치확인 서비스 △대중교통카드 △출입국 기록 등 '빅데이터'를 이용해 파악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데일리메일은 보건복지부 웹사이트에서 다른 시민들이 감염자와 접촉했는지 여부를 알 수 있다며 "한국 정부의 광범위한 감시 체계는 정보의 구체성과 그 정보가 온라인을 통해 즉각 대중과 공유된다는 점이 이웃국가들과 차원이 다르다"고 평가했다. 한국 정부는 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공개해 국민들의 막연한 불안감을 차단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을 외국에서 좋게 평가해 주고 있다.

반면 중국은 모든 정보를 숨기기에 급급하고 확진자와 사망자도 축소·왜곡하고 있다는 징후들이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다. 여기에 진실을 말하는 국민들이 실종되는 등 철저하게 억압하고 있다. 중국에서 최초 발생한 코로나19가 이처럼 전 세계적으로 들불처럼 번진 것에는 모든 정보를 막고 있는 중국 정부의 책임이 크다. 만약 중국 정부가 초기에 제대로 정보를 공개했으면 이렇게까지 일이 커지지 않았을 것이다. 원인을 알아야 해결책을 찾을 수 있듯이 코로나19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 만이 전염병의 확산을 막고 조기에 종식시키는 최선의 길이다. 진광호 지방부 충주주재 부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