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충청권 한목소리

2020-02-18기사 편집 2020-02-18 17:36:11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허태정 대전시장,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 18일 국회 의원실 찾아 혁신도시 법안 통과 요청

첨부사진1허태정 대전시장과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 등이 18일 송갑석(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찾아 국가균형발전특별법 상임위 통과를 요청하고 있다. 사진=이호창 기자

대전시와 충남도 지도부가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막바지 총력을 다하고 있다.

오는 20일 예정된 국회 상임위 1차 관문을 넘어설 전략과 명분을 마련해 대전·충남의 염원을 실현하겠다는 각오다.

허태정 시장과 김용찬 도 행정부지사,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는 18일 국회를 찾아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소속 의원들을 만나 혁신도시 지정 당위성을 설파하는 등 총력전을 벌였다. 산자위는 오는 20일 전체회의를 열어 대전·충남을 혁신도시로 지정하는 것을 골자로 한 국가균형발전특별법(균특법) 개정안에 통과 여부를 진행한다. 양 시·도는 산자위 전체회의 이전까지 국회에 상주해 법안 통과에 사활을 걸겠다는 방침이다.

우선 허 시장은 이날 오전 국회를 찾아 산자위 소속 홍의락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기선 미래통합당 간사, 우원식·위성곤·송갑석 민주당 의원, 이철규 통합당 의원, 이용주·김관영 무소속 의원 등 20여 명의 여야 의원들을 찾아 다니며 혁신도시 지정 당위성을 피력했다. 산자위 전체회의에서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큰 문제 없이 통과되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특히 허 시장은 균특법 개정안이 타 지역의 '파이'를 빼앗아 오는 게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허 시장은 "대전·충남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심의 등 공정한 절차에 따라 혁신도시로 지정될 수 있는 기회를 열어달라고 요청했다"며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은 시민들의 간절한 염원이자 국가 균형발전의 완성"이라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이어 "대전 혁신도시 지정의 길이 열릴 수 있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2월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의지와 역량을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며 "혁신도시 지정을 기필코 이뤄내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김 부지사와 이 부지사도 이날 국회를 찾아 송대호 산자위 수석전문위원을 만난 뒤 소속 의원실을 일일이 찾아 협조를 요청했다. 김 부지사는 홍문표·김종민 의원과 산자위원인 윤한홍·송갑석 의원, 윤후덕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등을, 이 부지사는 윤한홍·김종민 의원을 만나 균특법 개정안 통과를 요청했다. 도는 산자위 소속 28명에게 양승조 지사 명의의 서한문을 전달했다.

서한문에서 양 지사는 "균특법 개정안은 충남만을 특별대우 해달라는 것도, 기존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을 빼앗자는 것도 아닌, 다른 시·도와 동등한 기회를 충남도 얻을 수 있도록 길을 열어 놓자는 것이자, 함께 잘 사는 나라,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을 통해 대한민국의 더 큰 미래를 열어가자는 것"이라며 이번 임시국회에서 균특법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관심과 성원을 요청했다.

김 부지사는 "균특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국회 캠프를 가동한데 이어, 매일 도 지도부가 국회를 찾아 설득작업을 펴고 있다"며 "최선을 노력을 하고 있는 만큼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