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범양건영(주), (주)금성백조건설 실적 충남·세종 1위

2020-02-18기사 편집 2020-02-18 17:22:31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세종 2019년 건설공사 실적신고 결과

범양건영(주)와 (주)금성백조건설이 충남·세종 2019년 건설공사 실적신고에서 각각 1위를 차지했다.

18일 대한건설협회 충청남도회·세종시회에 따르면 충남 지역건설사의 전체 기성액은 지난해보다 2299억(5.5%) 증가한 4조 1820억 원으로 집계됐다.

개별업체별로 살펴보면 1위는 전년 대비 852억 원 증가한 범양건영(주)로 2404억 원을 기록했으며, 2위는 경남기업(주) 2401억 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7위를 차지했던 (주)건우는 기성실적이 803억 원 늘어 1710억 원을 기록해 3위를 차지했고, 지난해 13위와 15위를 기록한 한성건설과 태산종합건설(주)는 각각 9위(857억 원), 10위(627억 원)를 차지하며 10위권에 진입했다.

세종 지역건설사의 전체 기성액은 지난해보다 817억 원(15.9%) 증가한 5930억 원으로 집계됐다.

(주)금성백조건설이 1300억 원을 기록해 지난해에 이어 1위를 차지했고 (주)이지건설은 896억 원으로 2위를 기록했다. 전년 3위를 차지했던 (주)휴가건설은 순위변동은 없었으나 기성액이 612억 원으로 276억 원 증가했다. (주)신우건설은 256억 원, 동은건설(주)는 202억 원, 태창건설(주)는 195억 원을 기록해 뒤를 이었다.

또한 다우종합건설(주)는 177억 원을 기록해 8위를 차지했고 사월종합건설(주)는 전년 대비 95억 원 증가한 132억 원으로 처음으로 10위를 차지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