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립생태원 복수초 눈속에서도 화려한 외출

2020-02-18기사 편집 2020-02-18 16:19:5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국립생태원 제공

[서천]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 한반도 숲에 복수초가 18일 눈 속에서도 꽃을 피워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복수초는 미나리아재비과(Ranunculaceae)에 속하는 여러해살이 식물로 우리나라 전역에 분포하며 복 복(福) 자와 목숨 수(壽) 자를 써서 '복과 장수를 기원'하는 의미가 있는 꽃이다.

처녀치마, 노루귀, 바람꽃류와 함께 봄이 온 것을 알리는 대표적인 야생화이다.

복수초는 생장 기간이 2-3개월(2월-5월)에 불과하며 그 이후에는 휴면(일정기간동안 발육 정지)하기 때문에 1년 중 이른 봄에만 볼 수 있는 식물이다.

올해 복수초는 서천지역 평균기온 상승(4.9℃)으로 2018년 보다 보름가량 일찍 꽃을 피웠으며 2월 말까지 생태원 한반도 숲 일원에서 볼 수 있다.

국립생태원 야외전시장은 한반도숲, 습지생태원, 고산생태원 등 여러 주제원이 있으며, 한국의 주요 자생식물을 관찰할 수 있어 봄·가을에 찾으면 다양한 야생화 개화를 만나볼 수 있는 곳이다. 최병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병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