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양군, 충남사회적경제혁신타운 유치 위해 광폭행보

2020-02-18기사 편집 2020-02-18 13:37:3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양]김돈곤 청양군수가 '충남사회적경제혁신타운' 조성사업과 관련 정부의 최종선정을 받기 위한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김 군수는 18일 세종시 정부청사 내 산업통상자원부를 방문해 청양군의 준비상황과 여건, 추진계획 등을 세세하게 설명하면서 청양지역의 강점과 필요성을 적극 강조했다.

앞서 김 군수는 14일 양승조 충남지사, 13일 정진석 국회의원을 각각 만나 지원과 협조를 요청했다.

청양군은 지난해 3월 농촌지역 보유자원과 사회적 경제를 접목해 차별화된 성장모델을 제시하는 충남사회적경제혁신타운 사업대상자로 선정됐으며 6월 보조금 적격성 심사를 통과했다.

이후 사회적 경제 조직 육성과 리더 양성교육, 사업계획서 보완을 거치는 등 오는 3월 있을 최종 선정을 위해 전력을 다해 왔다.

사회적경제과 신설과 중간지원조직 출범 등으로 착실한 기반을 다진 청양군은 특히 지난해 각 부서 공모사업을 통해 푸드플랜, 가족문화센터 조성, 신활력플러스사업, 사회적공동체특화단지 등 핵심 지원사업을 유치함으로써 사회적 경제 관련 생태계를 구축했다.

김돈곤 군수는 "청양군은 서부내륙고속도로, 충청문화산업철도 등 사통발달의 광역 교통망 구축을 앞두고 있으며 일반산업단지와 농촌형 스마트타운 신규조성 등 산업·물류의 중심지로서 새롭게 부상하고 있다"며 "충남도와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충남형 신성장 모델을 구축하도록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사회적 경제 혁신타운은 기업 및 지원조직을 집적화 해 제조, 유통, 혁신거점 구축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지속가능한 경제 생태계를 실현하는 정부 공모사업이다.

공모에 최종 선정되면 2022년까지 3년 동안 국비와 지방비 포함 280억원을 들여 창작공방, 리빙랩, 입주공간, 창업 및 중간지원조직을 위한 사무공간을 조성하게 되며 신규 일자리 1000개 창출, 유동인구 2000여명 증가 등 효과가 예상된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