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종합대책 발표

2020-02-17기사 편집 2020-02-17 18:00:11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가 지역내 10만 소상공인의 자생력을 높이고 골목경제를 활성화한다는 목표 아래 2022년까지 1500억 원을 집중 투자한다. 17일 나온 시의 소상공인 종합대책은 장기화하는 경기 부진과 급증하는 온라인 쇼핑 등 외부환경 변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자생력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가칭 '대전사랑' 지역화폐는 오는 7월부터 2500억 원 규모로 발행된다. 지역경제 선순환 유도, 소상공인·자영업자 매출 증대를 명분으로 내걸었다. 지역 전통시장과 상점가, 소상공인 점포 등으로 유통범위를 제한한 건 이 때문이다. 인천에서 전국 최초로 도입한 인천사랑 전자상품권 '인천e음카드' 발행 이후 소상공인 매출이 20% 넘게 올랐다고 시는 설명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자금지원 외에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을 1200억 원에서 올해 1400억 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만 50세 이상 근로자를 신규 채용해 6개월 고용을 유지하면 월 50만 원씩 총 300만 원을 사업주에 일괄지원하는 영세 자영업자 인건비 지원사업도 추진한다.

시는 또 전문가를 지정해 경영 노하우를 전수하고 빅데이터 기반의 정밀도 높은 상권 분석·진단서비스를 제공하는 '자영업 닥터제'를 강화한다. 경영 악화로 폐업을 검토 중이거나 폐업 6개월 내 영세 소상공인에게 사업장 철거, 이전비 등 정리 비용과 점포진단, 법률상담 등 사업정리전문가 컨설팅을 지원한다.

금융 지원과 경영 컨설팅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를 신설한다. 창업-영업-폐업-재도약으로 이어지는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 역할도 맡는다. 성장가능성 높은 상권 2-3곳을 선정해 상인과 건물주 등 주민 주도의 상생협의체를 구성토록 하고 골목 특성을 반영한 상권특화사업을 발굴하면 10억 원 이내로 지원한다. 부산연제구 오방길 맛거리, 대구 북구 닭똥집 테마로드가 유사한 사례다.

이와 함께 시는 코로나19 관련 지역경제 안정화 대책으로 경영개선자금 300억 원 추가 지원, 소상공인 지원자금 만기연장, 상반기 재정 조기집행 목표 상향(60→65%), 피해기업 세무조사 연기 등을 발표했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