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기자수첩] 선거와 함께 돌아온 공천잡음

2020-02-18기사 편집 2020-02-18 07:30:57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여야를 막론하고 선거철만 되면 불거지는 '공천 잡음'. 이제 50여 일 앞으로 다가온 제21대 총선에서도 어김없이 반복되는 모양새다. 최근 공천과 관련해 가장 먼저 당 내 파열음이 들리는 곳은 대전 대덕구다.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3일과 15일 두 차례에 걸쳐 단수후보 선정지역 23곳, 경선지역 61곳, 추가공모지역 3곳, 전략선거구 지정 요청지역 8곳을 발표했다.

이 과정에서 대덕구는 서울(동작구 을), 부산(북구강서구 을), 경기(평택시 을, 의왕시과천시, 남양주시 병, 김포시 갑), 경남(양산시 갑)과 함께 전략 선거구 지정 요청 지역으로 묶였다. 향후 전략공천관리위원회의 의결만 있다면 대덕구는 경선 대신 전략공천이 이뤄지게 된다. 반면 이번 발표에서 대전 동구와 유성구 을의 경우에는 현역 지역구 국회의원을 포함해 선거구 당 2인씩 각각 경선을 치르게 됐다. 대덕구와는 확연히 다른 결과다.

현재로서는 당에서 원외 지역인 대덕구 예비후보들이 현역 지역구 국회의원에 비해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판단으로 전략선거구 지정 요청을 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대덕구 예비후보와 민주당 지역 인사들까지 공관위의 결정에 반발하고 있다는 점은 개운치 않은 대목이다.

물론 당선 가능성 등 전략선거구 지정 요청 결정에 있어 어느 정도 논의가 있었겠지만, 이미 일부 예비후보는 '도저히 납득이 되지 않는 처사'라고 반발하며 재심 신청 입장을 내보인 상태다. 게다가 일부 민주당 소속 대덕구 시·구의원은 공관위의 결정이 '대덕구민들을 배신하고 기만하는 행위'라며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더욱이 지역 정치권에서는 민주당 소속 일부 인사의 대덕구 공천 가능성도 흘러나오고 있지만 그동안 지역에서 활동해 온 예비후보들을 뛰어 넘어 당선에 이를 만큼 높은 지지를 이끌어 낼 지는 미지수다. 이제 여야 모두 본격적으로 공천 준비 작업에 돌입하고 있다. 조금 있으면 여야 각 정당의 총선 대진표가 나온다는 얘기다. 다만 그 과정은 더 이상의 불필요한 '공천 잡음'이 불거지지 않도록 객관적이고 투명해야 한다. 취재1부 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