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농협 돼지고기 소비운동 전개

2020-02-17기사 편집 2020-02-17 16:30:2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윤일근(사진 오른쪽)충남농협경제지주 부본부장과 류병관(왼쪽)농협노조세종충남지역위원장이 직원들과 돼지고기 소비촉진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사진=농협충남지역본부 제공

농협 충남지역본부는 17일 지역본부 구내식당에서 소비심리 위축으로 어려운 양돈농가를 돕기 위해 '구내식당 주 2회 돼지고기 먹는 날' 운동을 벌였다.

이날 행사에서는 윤일근 충남농협경제지주 부본부장과 류병관 농협노조세종충남지역위원장이 직원들과 함께 점심 식사를 하며 소비촉진에 동참했다.

충남농협은 앞으로 돼지고기 가격 안정시까지 직원들이 부담하는 점심식사를 통해 구내식당 점심 식단에 매주 2회 돼지고기 메뉴를 편성해 한돈 소비촉진에 앞장 서기로 했다.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ASF 발생 직전 지육 1kg당 4400원대 이었던 것이 최근에는 3000원 밑으로 급락했다.

하지만 돼지고기 산지값 폭락에도 불구하고 소비자 가격은 요지부동이어서 소비가 위축되고 있다며 양돈 농가는 불만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윤일근 부본부장은 "충남농협이 앞장서서 돼지고기 소비촉진 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축산물 시장가격 안정을 위해서 축산관련 기관들과 협의를 통해 대국민 소비촉진 운동이 활성화 되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