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주당 충주지역구 김경욱 예비후보 '단수공천'에 타 예비후보들 반발 '거세'

2020-02-17기사 편집 2020-02-17 14:32:26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주]더불어민주당이 21대 총선 충북 충주지역구에서 김경욱 예비후보를 단수후보로 결정한 가운데 다른 예비후보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박지우 예비후보는 17일 충주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당에서 정치신인이 진입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고 해서 도전했는데 이러한 약속을 지켜지지 못한 것에 실망을 금할 수 없어 재심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단수후보 결정과정에서 여론조사와 적합도 조사에 대한 여러 가지 의혹들이 많은데 중앙당에서 당헌당규아 법률적 근거에 의해 답변해 주기를 요청했다"면서 "타당한 이유없이 답변을 하지 않을 경우 정치적 법적 대응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박 예비후보는 또 "김 예비후보는 대부분의 언론자료와 포털사이트에 경북 김천 출생이었으나 지난해 12월 이후 출생을 충주로 수정하면서 지역정가와 민주당원들의 지탄을 받고 있다"며 "여기에 KTX 민영화 관여로 경실련 낙선운동 대상이었다"고 도덕성 논란을 제기했다.

맹정섭 예비후보도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인지도와 적합도에서 앞서 있는 사람, 사실상 현 지역위원장에게 경선의 기회마저 부여하지 않는 것은 민주주의를 유린한 것"이라며 "모두가 승복하고 화합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경선"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아울러 "단수후보 결정은 경선하면 질 것이 뻔하다는 결론에서 나온 비겁한 꼼수라고 시민과 당원들은 인식하고 있다"면서 "김 예비후보는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스스로 반납하고 민주경선을 하겠다는 선언을 하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5일 전체회의를 열고 김 예비후보를 단수후보로 결정했고 향후 최고위원회를 통해 공천을 확정한다.

민주당 충주지역구는 김경욱·박지우·맹정섭·박영태 등 예비후보들이 공천경쟁을 벌이고 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