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행복페이' 17일 발행, 음성군민 한마음으로 대환영

2020-02-17기사 편집 2020-02-17 14:28:3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음성군이 17일 '음성행복페이'를 발행했다. 음성행복페이는 지역 내 소비촉진으로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음성군에서만 사용 가능한 음성사랑상품권이다. 사진은 조병옥 순수를 비롯 조천희 군의장, 각급기관단체장 들이 군청 현관 앞에서 '음성행복페이' 를 홍보 하고 있는 모습모습 사진=음성군 제공

[음성]음성군이 17일 '음성행복페이'를 발행했다.

군에 따르면 음성행복페이는 지역 내 소비촉진으로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음성군에서만 사용 가능한 음성사랑상품권이다.

발행일에 맞춰 음성군 곳곳에서 발행 홍보 이벤트가 진행됐다.

조병옥 군수는 음성군의회 의원들과 음성읍 기관사회단체장, 음성군에 거주하는 외국인들과 함께 판매대행점에서 충전을 하고 음성전통시장으로 이동해 결제 시연을 하며 장보기 나온 군민들에게 음성행복페이를 홍보했다.

또한, 음성읍은 지역 기업체인 현대포리텍을 방문해 근로자 200명에게 음성행복페이 발행 취지를 설명하고 함께 모바일앱을 다운받아 가입하며 사용 장점과 가입 및 활용방법을 홍보했다.

금왕읍과 대소면, 생극면은 기관단체장회의와 이장회의 시 모바일앱 다운로드 하여 충전하고 사용처에서 결제하는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다.

소이면은 주민들을 찾아가서 음성행복페이를 홍보하고 원남면은 충전 후 지역 식당에서 사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맹동면은 판매대행점인 맹동농협을 방문해 충전하는 어르신들을 돕기도 했고 생극면은 담당마을 이장님들과 어르신들께 카드 사용 홍보 및 점심시간을 이용해 거리홍보를 벌이기도 했다.

감곡면은 전직원이 담당 마을 이장에게 홍보하고 감곡면 5일장을 방문해 홍보물을 배포하는 등 음성행복페이 현장 홍보로 음성군민이 한마음이 되어 발행을 환영하며 지역경제 살리기에 힘을 보탰다.

'음성행복페이'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3년간 발행액 목표액은 100억원이며, 충북에서 군 단위 처음으로 지류 상품권이 아닌 모바일앱 기반의 IC카드의 충전식 선불카드 형태로 발행했다.

음성군 소재 신용카드 단말기를 보유한 점포에서는 모두 사용 가능하며, 사행성 게임업소, 사업자 주소가 음성군이 아닌 점포는 제외된다.

음성행복페이는 거주 지역에 상관없이 만 14세 이상이면 누구나 구입할 수 있으며, 모바일 앱을 사용할 경우에는 공카드 수령을 음성군 읍·면사무소에서 발급받아 모바일앱에 등록해 충전 후 사용하거나, 음성행복페이 앱에서 주소지로 신청할 수 있다.

모바일앱이 불가능할 경우 판매대행점 36개소(농협, 축협, 신협, 새마을금고)에서 현금 충전도 가능하다.

군은 1인 월 50만원, 연 600만원 한도에서 사용 금액의 6% 상시 인센티브로 지급한다.

군은 이번 발행 출시 특판으로 17일부터 오는 3월 20일까지 캐시백 인센티브 방식으로 10%의 충전금을 돌려준다.

또한, 소득공제 혜택도 전통시장에서는 40%, 일반점포에서는 30% 소득공제 혜택도 있다.

조병옥 군수는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위축된 시기에 음성행복페이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힘이 될 것을 믿는다"며 "군민들이 적극적으로 사용해 잘사는 음성군 만들기에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음성군이 17일 '음성행복페이'를 발행했다. 음성행복페이는 지역 내 소비촉진으로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음성군에서만 사용 가능한 음성사랑상품권이다. 사진은 조병옥 군수가 '음성행복페이'를 들어올리고 있는 모습 사진=음성군 제공

첨부사진3음성군이 17일 '음성행복페이'를 발행했다. 음성행복페이는 지역 내 소비촉진으로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음성군에서만 사용 가능한 음성사랑상품권이다. 사진=음성군 제공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