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지난해 비자발적 퇴직자 40·50대 49만 명… 5년 만에 최대

2020-02-16기사 편집 2020-02-16 17:33:16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지난해 40대와 50대의 비자발적 퇴직자가 49만 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5년 만에 최대치이다. 비자발적 퇴직자는 직장의 휴·폐업 및 명예퇴직, 정리해고 등으로 인해 직장을 잃은 사람들을 말한다.

16일 추경호 의원실이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연도별 퇴직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40·50대 비자발적 퇴직자는 48만 8544명으로 파악됐다.

연도별 퇴직자는 매년 12월 조사 기준으로 당해연도에 퇴직해 12월 조사 시점까지 실직 상태인 사람 수를 파악한 것으로 통계청은 이직 사유를 총 11개 문항으로 조사한다. 이 중 직장의 휴업·폐업 △명예·조기퇴직, 정리해고 △임시 또는 계절적 일의 완료 △일거리가 없어서 또는 사업 부진 등 4개 항목을 고른 경우를 '비자발적 퇴직'으로 속한다. 개인·가족적 이유, 육아, 가사, 심신장애, 정년퇴직·연로, 작업여건(시간·보수 등) 불만족 등 6개 항목을 고른 경우는 '자발적 퇴직'으로 분류된다.

40·50대 비자발적 퇴직자는 2014년 55만 1997명에서 2015년(46만 2029명), 2016년(43만 7241명), 2017년(40만 5933명)까지 감소추세였으나, 2018년 45만 7076명, 2019년 48만 8544명으로 최근 들어 2년 연속 늘었다.

지난해 전체 비자발적 퇴직자는 144만 4791명으로 전년대비 2만 7590명 줄어들었지만 40대·50대는 전년보다 3만 1468명 증가했다.

지난해 40대 비자발적 퇴직자는 18만 6652명으로 전년보다 1만 명 넘게 늘었다. 50대 비자발적 퇴직자는 30만 1891명으로 2014년(33만 4552명) 이후 5년 만에 다시 30만 명대를 기록했다.

연령별 비자발적 퇴직자의 퇴직 사유를 보면, 40대 비자발적 퇴직자는 직장의 휴업과 폐업, 일거리가 없거나 사업 부진으로 인해 급증했다.

작년 직장 휴·폐업으로 실직한 40대는 전년(1만 8270명) 대비 7000명 정도 늘어난 2만 5902명으로 조사됐다.

일거리가 없거나 사업 부진으로 직장을 잃은 40대도 전년(4만 9233명)보다 8000명 넘게 늘어난 5만 7737명이었다.

50대에서는 임시 또는 계절적 일의 완료(11만 77015명→13만 467명), 명퇴·조기퇴직·정리해고(4만 6003명→5만 1639명) 사유를 중심으로 비자발적 퇴직자가 급증했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