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대덕구 '전략 선거구 지정 요청'에 민주당 내부 반발 고조

2020-02-16기사 편집 2020-02-16 17:31:12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제21대 총선에서 대전 대덕구를 '전략 선거구 지정 요청 지역'으로 정한데 대해 당 내부 반발이 커지고 있다.

대전시의회 문성원 부의장·김찬술 의원, 대덕구의회 서미경 의장을 비롯한 민주당 소속 대덕구 시·구의원 등은 16일 "이번 공관위의 결정은 대덕구민들을 배신하고 기만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대덕구는 보수의 텃밭으로 대전에서도 대표적인 험지 중 험지"라며 "공직선거 후보자 및 지역 위원장을 중심으로 피눈물을 흘리며 대덕구를 보듬어 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에서는 전 당원이 똘똘 뭉쳐 압도적인 승리를 일궈낸 저력을 갖고 있다"며 "이번 총선에서도 죽기 살기로 선거운동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비상식적인 결정을 이해할 수도 수용할 수도 없으며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며 "순리적인 공천 절차를 거쳐 국회의원 후보를 추천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