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 "진영 대결로는 대한민국 미래 없어"

2020-02-16기사 편집 2020-02-16 17:17:47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16일 대전 동구 선샤인호텔에서 국민의당 대전시당 창당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박영문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은 16일 "대전에서 다시 새로운 변화와 혁신, 실용적 중도의 길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대전 동구 선샤인호텔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전시당 창당대회에서 "이제 좌파, 우파라는 이념과 진영 대결로는 대한민국의 미래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안타깝게도 지금 대한민국은 과거 실패했던 국가의 길을 따라가고 있다"며 "이는 현 정권의 무능과 낡은 정치세력들이 주도하고 있는 정치 양극화 현상이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전의 민주, 반민주 구조가 여전히 좌파, 우파 진영대결로 바뀌었다"며 "정치의 목적이 국가를 위한 것이 아니라 사익 추구로 변질됐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특히 국민의당과 대전의 인연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4년 전이 떠오른다"며 "국민의당 돌풍이 대전에서 시작됐고, 또 3년 전에는 바로 이곳 대전에서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이어 "주요 정당 창당이나 대선후보 선출을 대전에서 한 것은 유례를 찾기 힘들다"며 "대전과 충청권의 중요성과 상징성에 대한 우리의 진심"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날 창당대회에서는 한현택 전 동구청장이 시당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신임 한 위원장은 "앞으로 대한민국의 미래, 국민의 미래, 국민의당의 미래를 당원과, 안 대표와 손을 잡고 함께 바꿔보자"고 덧붙였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