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청사 화장실 벽면활용 관광도시옥천 알려

2020-02-16기사 편집 2020-02-16 16:34:26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옥천군은 청사 내 화장실 벽면을 활용해 삶의 쉼이 있는 관광도시 옥천 구축에 적극 나섰다.

[옥천]옥천군은 청사내 화장실벽면을 활용해 관광도시 옥천구축에 나섰다.

군은 지난해 테마가 있는 여행코스로 선정한 옥천 9경에 대한 홍보방안으로 군청사내 9개소 화장실 벽면에 홍보판을 설치했다.

특히 그동안 화장실 벽면은 금연안내 위생수칙 등 부착하는 정도였지만 최근 옥천9경 홍보판을 설치하자 관광도시옥천을 홍보하는 벽면으로 탈바꿈 했다.

청내근무하는 직원 옥천군청을 방문하는 민원인이 수시로 이용하는 청내화장실내 설치한 홍보판은 사용자로 하여금 자연스러운 광고효과가 있어 큰 호응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강호연 재무과장은 “옥천의 아름다운 경관을 다양한 방법으로 소개하는 방안을 고심한 결과 화장실 홍보판을 설치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옥천9경을 홍보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옥천 9경은 안남면 연주리 둔주봉 오르는 전망대에서 보이는 한반도 지형을 1경, 옛 37번 국도변벗꽃길(2경), 부소담 악(3경), 용암사 일출(4경), 옥천장령산 자연휴양림(5경), 장계관광지(6경), 금강유원지(7경), 향수호수길(8경), 옥천구읍문화유산이 살아 숨쉬는 마을(9경)이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