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청년전세대출금이자 지원추진

2020-02-16기사 편집 2020-02-16 16:34:21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옥천]옥천군은 지난해 충북도내 최초로 시행한 청년전세대출금 이자지원사업을 올해도 추진한다.

16일 군에 따르면 이 사업은 무주택 청년들의 주거비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사업으로 대상은 만 19-39세 무주택 청년중 전용면적 85㎡ 이하 주택에서 전세로 거주하는 사람이다.

올해는 지원금액이 상향되어 청년들에게 큰 희망이 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군은 청년복지공약사업 일환으로 올해는 4000만 원 예산을 편성했다.

지난해 사업수혜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결과 지원금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있어 올해는 대출금 잔액의 3%까지 상향해 지원할 예정이다.

자녀가 있다면 한 명당 0.5% 추가 지원이 가능하다. 최대지원금 역시 200만 원(자녀가 있는 경우 250만 원)으로 확대됐다.

군은 주거문제에 대한 부담감이 큰 청년들에게는 추가된 1%가 매우 큰 지원이 될 것으로 보고있다.

전재수 기획감사실장은 “실질적인 혜택을 청년들에게 제공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옥천청년들의 주거생활과 경제적 부담해소를 위한 이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