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 읍 지역에 전기시설이 없는 오지마을 어려움 호소

2020-02-16기사 편집 2020-02-16 16:34:19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옥천]옥천 읍 지역에 전기시설이 들어오지 않는 오지마을이 있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옥천 동이면 피실 마을에는 현재 기존건물옥상에 태양발전시설설치로 의존하고 있지만 대청호관련 자연환경보존지역으로 묶여 농산물 생산만 가능해 태양광발전시설 마져 토지에 신설하지 못하며 농산물저장관리는 물론 일상생활 마져 하지못하고 있다.

옥천지역 대청호 끝 자락에 위치한 옥천 동이면 석탄리 피실 마을은 모두 4-5가구가 현재 생활하고 있다. 기존건물옥상에 태양광발전저장시설이 있긴 하지만 산골짜기오지마을인 터라 해가 짧은데다 날씨가 흐리거나 비라도 오면 전기생산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있다.

이곳 농업법인 옥천 팜 랜드를 운영하는 조복인 대표는 19만 8000㎡ 농경지와 임야에 농산물을 생산하며 주변대청호의 수려한 자연경관과 함께 20만 조경수와 각종농산물 등을 재배하며 생활하고 있다.

하지만 전기시설이 없다 보니 이 지역으로 귀농귀촌하려는 인근 대전지역과 전국에서도 문의하고 있지만 전기시설이 없어 농장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제대로 체험활동을 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지 못하고 있지만 조 대표는 농장을 운영하며 지역사회발전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있다는 점에 자부심을 갖고있다.

이에 조 대표는 전기시설만 해결된다면 농업관련 할일이 많다. 다양한 농산물과 버섯재배사 등을 조성해 고 농가소득에 큰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한방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한약재료이기 때문에 계약재배가 가능하다. 귀농귀촌인 문의도 잇따르고 있어 인구 늘리기에도 좋은 방안으로 보고 있다.

조 대표는 “전국에서 찾고 있는 방문객들을 통한 미래 옥천관광산업을 위해라도 오지마을에도 전기시설이 반드시 필요한데 농가자체적으로 전기시설을 영입설치가 어렵고 비용부담을 도저히 감당하기 어렵다”며 “군이나 옥천한전지사에서 검토 후 지원대책마련이 추진된다면 농가에서도 일부분 자부담도 생각하고 있다. 이곳에 전기시설이 들어오는 것이 제일 큰 소망”이라고 말했다.

한전옥천지사 관계자는 “전기시설은 일정거리 이상일 경우 본인자력으로 해결해야 하는 것으로 돼 있지만 본청과 협의해 특정 농어촌지역에 시설지원대책방안 등이 있는지 검토해 대책마련을 노력해보겠다”고 말했다.

군 담당관계자는 “군에서도 마을현장을 방문 대책마련을 검토하는 등 동이면사무소와 한전옥천지사와 협의해 대책마련으로 주민들이 일상생활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