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안전성 지원센터 착공

2020-02-16기사 편집 2020-02-16 14:39:51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수소산업 전주기 제품안전성 지원센터 조감도.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16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내 신동지구에서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안전성 지원센터 건립에 들어갔다. 시는 2018년 11월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뒤 대전테크노파크,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과 협약을 맺은 데 이어 지난해 건립부지를 확보하고 설계를 마쳤다. 센터 구축에는 국비 105억 원을 포함해 285억 원이 투입되며 수소부품시험동(2000㎡), 설비동(700㎡) 등이 들어선다. 2022년 1월 개소 목표다. 수소산업 연관기업들이 수소 관련 제품을 개발하는 단계에서 시험, 성능평가 기능을 지원해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성공적인 센터 건립에서 한발 더 나아가 수소 관련 기업들이 센터와 대전의 첨단 과학기술 인프라를 적극 활용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