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화이글스 서폴드 불펜 피칭 시작…"지난해보다 느낌 좋아"

2020-02-16기사 편집 2020-02-16 14:00:55

대전일보 > 스포츠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한화이글스의 우완투수 워윅 서폴드(30)가 첫 불펜피칭에 돌입했다

한화 구단은 16일 "올 시즌 한화이글스 선발진의 중추적인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되는 외국인 투수 서폴드가 첫 불펜 피칭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난 해 한화이글스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데뷔한 서폴드는 2019시즌 31경기에 출장해 12승 11패, 평균자책점 3.51등의 준수한 성적을 올렸다. 특히 192 1/3이닝을 소화하며 이닝이터의 면모를 보여줬고, 퀄리티 스타트를 20회 기록하는 등 선발투수로서 안정감 있는 역할을 해냈다.

서폴드는 지난 1일부터 롱 토스와 수비 훈련 등을 소화한 데 이어 이날 25개의 공을 던지며 본격적으로 불펜 피칭을 시작했다.

그는 불펜 투구 후 "지난해 첫 불펜 피칭보다 느낌이 좋다"며 "커맨드와 컨트롤 보다는 중심이동에 중점을 두고 공을 던졌다. 약 80%의 힘으로 던졌는데 감이 무척 좋았다"고 첫 피칭 소감을 전했다.

또 지난 시즌 페이스가 다소 늦게 올라왔던 부분에 대해서도 염두하고 있음을 밝혔다.

그는 "KBO리그를 한 번 경험해 봤기 때문에 지난 시즌보다 더 나은 성적을 거둬야 한다고 생각한다. 구단이 그런 모습을 기대하고 나를 뽑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시즌 페이스가 늦게 올라왔었는데, 올 시즌은 초반부터 페이스를 올릴 수 있도록 캠프에서 완벽한 구위를 만들 것"이라며 각오를 전했다.

서폴드의 불펜 피칭을 지켜보던 정민태 투수코치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정 코치는 "서폴드가 몸을 잘 만들어 온 것 같다. 중심 이동과 밸런스가 좋았다"며 첫 피칭을 지켜본 소감을 전했다.

한편, 서폴드는 지난해 한화와 계약금 30만 달러에 재계약에 성공한 뒤 새 시즌을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이날 불펜 투구를 시작으로 투구수를 늘려가며 본격적으로 컨디션을 끌어 올릴 계획이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