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진잠초 졸업생 103명 모두에게 장학금 '눈길'

2020-02-16기사 편집 2020-02-16 13:04:44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들(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 진잠초가 올해 졸업생 모두에게 장학금을 전달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4일 진잠초 한 학급에서 졸업생이 학교 관계자에게 장학금을 전달받고 있다. 사진 = 대전시교육청 제공

대전 진잠초가 올해 졸업생 모두에게 장학금을 전달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진잠초는 지난 14일 교내에서 제 104회 졸업식을 열고 졸업생 103명에게 장학증서와 장학금을 수여했다. 이번 장학금은 진잠 주민들과 동문회로 인해 마련됐으며, 졸업식은 코로나 19로 강당 대신 각 학급 교실에서 진행됐다.

진참초는 1913년 5월 개교 이래 현재까지 1만 2000여 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한 졸업생은 "초등학교 입학하던 순간 기억이 생생한데, 벌써 졸업을 맞이한 것이 꿈만 같다"며 "진잠초에서 받은 가르침과 선배들의 후배 사랑을 잊지 않고 마음 깊이 새기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종협 진잠초 총동문회장은 축사에서 "선배 존경·후배 사랑으로 이어온 자긍심으로 각 분야에서 각자의 재능을 계발해 세계 속 진잠이 될 수 있도록 창의적 희망이 발현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유예근 진잠초 교장은 "100년 역사와 전통이 빛나는 진잠초에서의 가르침을 바탕으로 모교를 사랑하고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 하는 자랑스런 진잠인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