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주당, 충주지역구 김경욱 전 국토부 차관 단수 공천

2020-02-16기사 편집 2020-02-16 12:42:54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충주]더불어민주당이 21대 총선 충북 충주시 선거구에 김경욱 전 국토교통부 2차관(54)에 대해 단수공천을 결정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5일 전체회의를 열고 43개 선거구에 대한 공천심사를 실시해 충주에 김 전 차관 등 단수후보 선정 지역 23곳을 결정했다.

단수공천이 결정되는 경우는 공천심사 결과 1-2위 후보 간 총점이 30점 이상 차이 나거나 공천적합도 수치가 20% 이상 벌어진 경우 등이다.

충주에서는 그간 김 전 차관과 맹정섭 전 충주지역위원장, 박지우 전 충북도 서울사무소장, 박영태 전 도덕파출소장 등 4명이 공천을 신청, 당내 경쟁을 펼쳐 왔다.

공천심사 결과에 대해 이의가 있는 후보는 심사결과 발표일로부터 48시간 이내에 재심을 신청할 수 있다.

김 전 차관은 목행초, 충암중, 충암고, 서울대 경제학과, 동 대학원 행정학과 석사과정을 졸업하고 행시(33회)에 합격해 국토부에서 철도국장, 건설정책국장, 국토정책관, 교통물류실장, 기획조정실장, 2차관 등을 거쳤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