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마스크 손 소독제 의료보험 적용 검토"

2020-02-15기사 편집 2020-02-15 07:30:36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일선 공공기관과 가정에서 필수품이 된 손 소독제와 마스크 수급조절 실패에 따른 정부의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사진은 세종시교육청에 비치된 코로나 19(우한폐렴) 관련 물품. / 사진제공=세종시교육청

정세균 총리 "수급대책 먼저" 질병관리본부 "중수본에서 협의"



코로나 19(우한폐렴)과 관련, 수급조절 관리에 실패한 마스크와 손 소독제에 대한 '건강보험적용' 가능성이 제기됐다.

정세균 총리는 14일 세종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역과 터미널 등 다중밀집장소에 배치해야 할 열 감지기가 턱없이 부족하다는 질문에 "열감지기는 정부에서 공공기관이나 정부기관이 필요한 경우 지자체 나 보건소가 구비할 수 있게 예산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코로나 19(우한폐렴) 확산방지를 위해 필요한 마스크와 손 소독제만이라도 한시적으로 의료보험 적용대상에 포함시킬 수 없느냐는 질문에 "제가 보기에는 의료보험 대상은 아닌 것 같고, 매점 매석이나 유통이 잘 안되거나 공급이 달려서 국민이 정상적인 가격에 필요한 때 에 항상 구입할 수 있게 해드리는 게 정부의 할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또 "매우 신속히 정부 고시도 만들고, 식약처 중심으로 경찰이나 세관이 나서서 단속도 하고, 공급과 유통의 문제를 정부 차원에서 해결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총리의 이 같은 발언과는 달리 같은 날 오후 2시부터 열린 질병관리본부는 이보다 전향적인 입장을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의 입장은 정 총리와 결이 달랐다.

정 본부장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열린 공식브리핑을 통해 질의한 내용에 대해 "열 감지기 설치문제는 확대중수본에서 검토해 일선 지자체와 공공기관에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손 소독제와 마스크 의료보험적용 가능성에 대해서도 "보건복지부 등이 참여하는 확대중수본 회의를 통해 협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장관을 중심으로 각 부처가 모두 참여하는 중앙사고대책수습본부가 어떤 결정을 낼 지 주목된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