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신세계 협약한 대로 지역상생 적극 나서라

2020-02-09기사 편집 2020-02-09 18:17:22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국내 최대 유통업체인 신세계가 대전 엑스포광장에 백화점과 호텔이 들어서는 복합시설물인 사이언스 콤플렉스를 지으면서 지역과의 상생 협업 사업을 외면해 빈축을 사고 있다고 한다. 30% 공정에다 내년 8월 준공을 앞두고 아직까지 지역 기업 입점과 지역민 우선 채용 방향이나 계획을 내놓지 않아 협약이 공염불이 그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건설 사업의 지역업체 활용률을 제시해 놓고서도 공동도급은 고사하고 하도급마저도 외면하고 있어 대기업이 횡포를 부린다는 얘기가 나온다.

사이언스 콤플렉스는 대전엑스포 재창조 사업의 일환이란 점에서 공공성과 지역 상생이 중요한 과제로 떠오른 바 있다. 2016년 대전시와 신세계가 협약을 체결할 때 전체 임대매장 중 10% 이상을 지역 기업에게 우선 입점토록 하고 신규 직원 채용 시 정규직의 50% 이상을 지역민을 우선 채용하도록 한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하지만 업체 측이 제시한 기준을 충족해 입점 할 수 있는 지역 기업이 얼마나 될 것인지는 회의적이란 반응이다. 이런 시각을 갖게 하고도 남는 건 협약서 내용이 상호 '노력한다' 거나 '원칙으로 한다' 등의 모호한 표현으로 돼 있어서다. 지역 상인과 시민들로부터 현실 가능성이 떨어진다는 평가가 나올 법도 하다. 대전엑스포는 당초 과학교육 증진을 목표로 운영했던 과학공원이었던 만큼 상업시설이 들어서는 것 자체가 취지에 맞지 않다는 지적이 지역사회에서 꾸준히 제기됐었다. 과학공원 내 휴게시설과 과학체험 시설 등을 이용하지 못하는 시민들로서는 신세계가 예전보다 나은 시설을 제공할 것이란 기대 때문에 불편을 참고 견뎌내고 있음을 잊어선 안 된다.

신세계는 대전시와 체결한 협약이 눈속임이나 생색내기에 그쳐선 아니 된다. 시민들의 사랑을 받기 위해선 지역을 위한 상생 협력의 길을 스스로 찾아 이행해야 한다. 사이언스 콤플렉스가 대전의 랜드마크가 되고 안 되고는 시민의 손에 달려 있음을 주지해야 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