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채무관계로 동창 살해한 용의자 검거

2020-02-09기사 편집 2020-02-09 15:39:47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채무관계로 인한 다툼 끝에 동창생을 살해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A(46)씨는 9일 오전 대전 서구 용문동에서 동창생 B(46)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채무관계로 언질을 벌이던 중 채권자 B씨를 흉기로 찌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B씨를 살해한 뒤 그의 시신을 차 트렁크에 실어 도주하던 중 충북 진천 사석리 보탑사 삼거리에서 보탑사 방면 500m 도로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B씨 지인은 이날 오전 4시 25분쯤 "B씨가 채권자를 만나러 간 뒤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채권자를 만나기 전 지인에게 "나와 연락이 되지 않으면 경찰에 신고해 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신고를 접수한 뒤 충북 경찰과 공조해 핸드폰 위치추적을 통해 검거했다"고 말했다. 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