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기업 3958만원·중견기업 3356만원

2020-02-06기사 편집 2020-02-06 14:51:45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데이바이데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올 신입사원 초봉 전망

첨부사진1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 조사결과 올해 대졸 신입 평균 초임은 3382만원으로 집계됐다. 사진=인크루트 제공


올해 대졸 신인사원의 초임 평균 연봉은 3382만 원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올해 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는 기업 831개사를 대상으로 예산 초임 연봉을 조사한 결과, 평균 3382만 원으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149만 원 오른 금액이다. 기업규모별로 보면 대기업 3958만 원, 중견기업 3356만 원, 중소기업 2834만 원으로 조사됐다.

대기업 신입사원 연봉은 지난해보다 10.7%(382만 원) 늘어날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은 전체 평균보다 576만 원(17.0%), 중소기업보다는 1124만 원(39.7%) 높았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격차는 지난해 829만 원보다 더 커졌다. 전년대비 중소기업은 87만 원(3.2%) 증가에 그쳤고, 중견기업은 21만 원(-0.6%) 줄었다.

지난해에 이어 중견기업 연봉이 전체 평균과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올해 신인사업 월 실수령액(세후 기준)은 대기업은 월 289만 원, 중견기업 월 249만 원, 중소기업 월 212만 원으로 집계됐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