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 총리, 교민 임시생활시설 관계자에 격려 전화

2020-02-04기사 편집 2020-02-04 17:57:32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정세균 총리가 아산과 진천 교민수용시설 관계자와 통화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정부 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아산·진천의 교민 임시생활시설에서 근무하고 있는 정부 관계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격려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정 총리는 박성식(아산)·전상률(진천) 정부합동지원단장과의 통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해 중국 우한에서 온 교민들과 함께 14일간 격리되어 교민들의 생활을 지원하는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이와 함께 교민 가족들의 생활에 어려움은 없는지, 건강상태는 괜찮은지, 여가는 어떻게 보내는지, 추가적으로 지원이 필요한 사항은 없는지 등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정 총리는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노고를 아끼지 않는 정부합동지원단 근무자들에게 다시 한번 고마움을 표시하고, 남은 기간동안 건강관리에 특히 유의하면서 교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끝까지 공직자로서의 사명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