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진천군, 초평·문백면 21개 마을에 신·재생에너지 설치 추진

2020-01-29기사 편집 2020-01-29 11:31:46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진천]진천군이 지난해에 이어 2020년에도 26억원 규모의 신·재생 에너지 보급사업을 추진한다.

29일 진천군에 따르면 울산시 소재 한국에너지공단에서 태웅ENS(주) 외 3개 업체가 참여하는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 협약식에 따라 초평면과 문백면 21개 마을, 149곳에 1017.5kw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설치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추진하는 공모사업으로 군은 2018년부터 3년 연속 선정돼 주택과 공공시설을 대상으로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해 오고 있다.

특히 이번 사업을 통해 설치되는 신·재생 에너지 시스템은 관리업체가 전체 가구의 시설 정상가동 여부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즉시 지원할 수 있도록 구축돼 전자기기에 익숙하지 않은 어르신들도 안심하고 사용이 가능하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태양광(3kW) 설치가구는 연간 약 60만원 정도를, 지열(17.5kW) 설치가구는 연간 약 170만원 정도의 전기료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군은 2021년 진천읍, 문백면(사양, 장월, 문덕리), 이월면, 광혜원면을 대상으로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을 추진할 방침이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