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14일 이내 우한서 온 입국자 전수조사

2020-01-28기사 편집 2020-01-28 18:43:47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총리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회의 열어

첨부사진1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해 주요 정부 부처 장관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회의를 열고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상황 및 조치계획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는 기획재정부,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외교부, 법무부, 국방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해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경찰청장 등이 참석했다.

정 총리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전 세계적으로 급속히 퍼지고 있고, 국내에서도 4명의 확진자가 확인되고 있어 감염증 확산에 대한 국민의 우려가 크다"면서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중심으로 질병관리본부가 현장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지자체도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지역사회 확산차단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국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보다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조치를 추진하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최근 14일 이내 중국 우한지역에서 입국한 이들을 전수조사 하기로 했다. 가벼운 증상만 있어도 검사 대상이다.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확인되면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 이송해 격리, 검사합니다.

지역사회의 신속한 대응을 위해 진단검사체계를 구축한다. 전국 18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24시간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민간의료기관에서도 신속한 검사가 가능하도록 해당 검사방법을 제작 보급할 방침이다.

정부는 현재 중국 우한시에 체류 국민들을 위해 30일과 31일 이틀 간 전세기를 파견하는 방안을 중국 정부와 협의 중이다. 현재 귀국 희망자는 약 700명 정도로 파악된다.

정 총리는 "우한시에 고립된 재외국민 보호라는 국가의 의무를 이행함에 있어 한 치의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면서 "관계부처는 현지에서의 이동에서부터 국내 입국, 국내 임시생활시설에 머무르시는 모든 과정에 대해 부족함이 없도록 철저히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지역사회 전파에 대한 학부모의 우려를 감안해 개학을 연기하는 방안이 논의됐지만 현재 지역사회 내 감염이 발생하지 않은 상황을 감안해 예정대로 학교 일정을 운영하기로 했다.

장중식·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정세균 국무총리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