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후베이 다녀온 학생 14일간 등교 금지

2020-01-28기사 편집 2020-01-28 16:09:08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세종시교육청, 중국 전역 방문이력 전수 조사

세종시교육청이 감염병 위기 경보가 주의에서 경계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상황실을 본격 가동하면서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최교진 교육감은 28일 오전 전 간부가 참석하는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산 방지 대책을 논의했다.

세종시교육청은 관내 모든 학교의 학생과 학부모 그리고 교직원을 대상으로 중국 방문 이력을 전수 조사한다.

후베이 지역을 방문한 경우 증상이 없어도 입국 후 14일간 등교할 수 없다. 등교 중지 학생의 출석은 인정된다.

개학 학교는 마스크, 체온계, 소독제를 비치하고 시설 방역 소독을 하도록 했다. 또 현장체험학습 등 대규모 행사를 자제하고 졸업식의 경우 학급별로 분산해 치르라고 각급 학교에 안내했다.

세종시교육청은 지난 21일 류정섭 부교육감을 단장으로 하는 '감염병 발생 대비 비상대책반'을 구성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