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증평군, 올해 노인 일자리 830여개 만든다

2020-01-28기사 편집 2020-01-28 14:01:06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증평군이 추진하는 '어르신 뻥쟁이' 사업에 참여한 노인들이 뻥튀기, 강정 등을 만들고 있다. 사진=증평군 제공


[증평]증평군은 올해 29억 원을 투입해 830여 개의 노인 일자리를 창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전년보다 예산은 10억 원, 일자리 수는 170여 개가 증가했다.

노인 일자리 사업은 공익활동형, 사회서비스형, 취업알선형, 시장형 등 4개 유형에 대해 이뤄진다.

시장형과 취업알선형은 만60세 이상, 사회서비스형은 만65세 이상이며, 공익활동형은 만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를 대상으로 한다.

월 30시간 이상 근무 시 참여유형에 따라 27만원에서 60만원 사이의 활동비가 지급된다.

이중 공익활동형에 △지역 환경정화를 담당하는 은빛증평지킴이, 녹색지대 △사회복지시설 업무를 보조하는 행복 가득한 복지도우미 △장애인가정에 상담을 지원하는 희망나누미 등 12개 사업에 750여 개 일자리가 만들어진다.

취약노인의 안전을 책임지는 9988행복지키미 사업도 공익활동형에 포함됐다.

9988행복지키미는 활동 가능한 65세 이상 노인이 독거노인, 노인부부, 조손가정 집을 찾아 생활·안전상태를 둘러보고 말벗이 돼 주는 사업이다.

지난해 9988행복지키미로 활동하던 한 참여자가 독거 노인의 생명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귀감을 사기도 했다.

또 어르신 뻥쟁이, 배달해Dream, 은빛사랑채 등 시장형 3개 사업에는 30개 일자리가 창출된다.

뻥튀기, 강정 등 간식과 의류를 만들어 판매하고 아파트를 돌며 택배를 배달한다.

이 밖에 사회서비스형의 어린이집 보조 일자리 40개와 노인일자리 수요처와 연계한 취업알선형 일자리 10개가 운영된다.

군은 사업의 원할한 수행을 위해 증평종합사회복지관과 삼보사회복지관, 증평군노인복지관을 수행기관으로 선정했다.

한편 증평군의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지난해 말 기준 6143명으로 전체 인구(3만7392명)의 16.4%를 차지하고 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