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투기세력이 끌어올린 대전 아파트 거품… 내달부터는 잡힐까?

2020-01-27기사 편집 2020-01-27 17:28:55      조남형 기자 news8737@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위법행위 차단 경각심 등 집값 안정 기대… 효과 미미 '반신반의'

정부가 내달부터 부동산 상설조사팀을 신설하고 투기꾼 단속을 예고하고 있는 가운데 투기세력이 끌어올린 대전지역 아파트값 거품이 안정화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단순한 시장 압박용에 그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최근 몇 년간 대전지역 아파트 가격은 폭등수준으로 올랐다. 정부의 잇단 부동산 대책이 서울과 수도권, 세종시 등 특정지역에 편중된 탓에 따른 풍선효과와 매매-전세 가격 간 차이가 크지 않아 캡투자를 노린 외지 투기세력이 난립하면서 부동산 가격이 이상 폭등하는 부작용에 시달리고 있다.

27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과 부동산114에 따르면 대전 유성구 상대동 한라비발디 132.54㎡(4층)는 이달 8억 원에 거래됐다. 같은 평형의 아파트가 지난해 1월(4층) 6억 4500만 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1년 새 1억 5500만 원이나 올랐다. 서구 둔산동 크로바아파트의 경우에도 2018년 1월(135.54㎡·5층) 5억 8500만 원에 거래되다, 2019년 1월(12층) 8억 3900만 원으로 올라선 후 같은해 12월(7층)에는 12억 4000만 원에 거래됐다. 2년 새 두 배 이상 급등했다.

부동산 급등은 대전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는 양상이다.

중구 유천동 현대2단지의 경우 지난해 12월 102.95㎡(11층) 2억 9800만 원에 거래됐다. 같은해 5월(18층) 2억 원 초반에서 거래됐지만, 6월(16층) 2억 4000만 원, 8월(13층) 2억 6000만 원, 10월( 12층) 2억 7500만 원으로 뛰기 시작했다. 2018년 12월(11층) 1억 8000만 원임을 감안할 때 1년 새 1억 원 이상 올랐다. 현재 매물 호가는 3억 원을 넘었다.

지역 부동산업계는 이를 두고 외지 투기세력에 의해 조장된 현상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들은 팀을 꾸려 한 공동주택 단지의 매물을 대부분 매수한 뒤, 품귀현상이 빚어지면 가격을 올려 다시 매도하는 방식으로 주택 가격을 끌어 올린다는 것이다.

정부가 인위적 집값 띄우기 등 부동산 거래 위법행위를 차단하는 고강도 투기 단속에 나선다고 밝혔지만 지역 부동산업계에서는 반신반의하는 분위기다.

둔산동 지역의 한 공인중개사는 "전담 단속반 15명으로 투기꾼을 잡겠다는 것인데 전국의 허위매물, 담합행위 등 위법행위를 모두 조사하기에는 부족해 보인다"면서 "정부가 총선을 의식한 생색내기용 대책이 아닌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공인중개사는 "대전지역은 외지투기세력의 갭투자에 따른 가격 급등으로 인해 대전시민만 가격 거품을 떠안고 있다"면서 "정부가 관리감독을 엄격히 해 시장에 불법을 저지르면 안된다는 경각심을 주는 게 집값 안정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