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허태정 "시장직 걸고 혁신도시 관철해낼 것"

2020-01-27기사 편집 2020-01-27 17:28:47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허태정 대전시장은 "특정지역이나 특정정당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반대 입장을 보인다면 단호히 대처하겠다"며 "(혁신도시 지정에 대해선) 시장직을 걸고서라도 반드시 관철시키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지난 24일 생활쓰레기 수거체험 및 간담회 자리에서 자유한국당 대구·경북(TK) 일부 의원들이 혁신도시 추가 지정 근거인 국가균형발전특별법(균특법) 개정을 저지하기로 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언급하면서 강한 어조로 비판을 쏟아냈다.

허 시장은 "균특법 개정안이 실제 법제화 단계에 이르기까지 대전시가 주도적으로 역할을 해왔고 2월 임시국회에서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일부 지역 국회의원들이 혁신도시 관련 부정적 의견을 내놓았다는 점에서 굉장히 우려스럽고 한편으로는 분개한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열흘 전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을 만나 대전시민 81만여 명이 참여한 '혁신도시 지정 촉구 서명부'를 전달하며 우리시의 입장과 의지를 밝힌 바 있다"면서 "이달 말부터는 국토교통부 장관, 국가균형발전위원장, 한국당 지도부 등을 찾아가 혁신도시 지정 총선 공약화와 균특법의 조속한 통과를 요청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허 시장은 다만 "균특법 개정안 입법 저지는 TK 일부 국회의원 의견으로 한국당의 공식 입장은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혁신도시는 국가균형발전, 수도권과 비수도권간 균형발전을 목표로 하는 것인 만큼 비수도권 지역간 갈등 양상으로 비춰지는 것에 대해선 경계하고 신중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법제화 작업은 그간 무리없이 순탄하게 진행돼 왔으므로 앞으로도 정치적 대립관계보다 순리대로 절차대로 국회에서 처리될 수 있도록 풀어가려고 한다"며 "무엇보다 지금은 2월 임시국회 균특법 개정안 통과에 역량을 집중해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향후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정치권의 반응을 지켜보면서 우리시의 대응수위를 조절할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만약 특정정당이나 지역이 반대 의견을 표명한다면 설득과 함께 정치적으로 우리의 분명한 입장을 밝히는 양면전략으로 반드시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