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야, '우한 폐렴' 확산 놓고 공방

2020-01-27기사 편집 2020-01-27 17:27:44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민주당 "당국 대처 적절" 평가…한국당 "검역망 속수무책 뚫려"

설 연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가 확산되면서 여야는 모두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하지만 정부의 대응을 놓고는 상반된 평가를 내놓았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26일 논평을 내고 '우한 폐렴' 국내 세 번째 확진자 격리에 보건 당국이 적절하게 대처했다고 평가와 함께 "관계 당국은 한시도 긴장을 늦추지 말고 기민하면서도 안정적인 대처를 계속해나가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사스와 메르스 대응을 경험하며 확립한 우리의 보건 방역체계의 우수성을 입증할 기회라는 마음가짐으로 특히 설 연휴 국민 대이동 기간을 모든 국민들이 협력하여 총력 대응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반면 보수야당은 속수무책으로 검역망이 뚫린 것이라며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말아달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이미 눈앞의 현실이 된 우한 폐렴 앞에서 대통령의 메시지는 믿기 어려울 만큼 한가하다"며 "대통령은 막연한 낙관으로 국민 앞에 설 것이 아니라 확실한 대응책을 들고 서시라"고 지적했다.

이어 3번째 확진자가 검역을 통과했던 것을 언급하면서 "우한 폐렴의 잠복기가 최대 14일임이 알려졌음에도 속수무책으로 검역망이 뚫린 것"이라며 "중국과의 교류 빈도가 높은 우리의 여건을 직시한 대책을 세워 국민의 불안을 현실적으로 덜어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신업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정부는 비상사태 선포와 중국인의 한시적 입국 금지를 검토해야 한다"며 "사태확산을 막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즉각적으로, 과감하게 취해야 한다. 시기를 놓쳐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익환 새보수당 대변인은 서면논평을 통해 "'과도한 불안감을 갖지 말라'는 대통령의 말이 국민들에게는 달나라 대통령의 한가한 이야기처럼 들릴 뿐"이라며 "국내 거주 첫 번째 중국인 폐렴 확진자에 대한 치료비까지 국민 세금으로 부담하겠다는 정부 관계자의 입장은 전형적인 '중국 눈치보기'"라고 비판했다.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미 확진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이상 우리나라도 더 이상 안전지대가 아니다"라며 "설날 연휴를 맞아 해외여행객이 급증한 것을 감안해 각종 감염 경로에 대한 물샐 틈 없는 추적은 물론 대국민 홍보에도 힘써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초기 격리가 이루어지지 않아 이미 지역사회에 감염이 확산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정부의 책임을 회피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번 우한 폐렴 사태와 관련해 국민에게 정보와 현황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우한시를 중심으로 중국서 입국한 모든 사람에 대한 조사에 들어가는 등의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우한시에 고립된 우리 국민도 안전하게 귀국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