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충청 명절 민심 관심사 '민생경제'…정부·야당 비판 혼재

2020-01-27기사 편집 2020-01-27 16:50:33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제 21대 총선을 앞둔 설 연휴, 대전·충청 민심의 관심사는 단연 '민생경제'였으며, 이와 관련한 정부 혹은 야당의 역할에 대한 우려가 주를 이뤘다. 경제 상황이 나아지지 않는데 대한 정부 비판과 함께 야당의 정부 견제가 부족하다는 여론도 만만치 않았다.

27일 주요 정당의 대전시·충남도당 위원장들은 경제 분야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도가 가장 높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여당에서는 국회 정상화, 혁신도시 추가 지정 문제 등을 거론하며 주로 정부의 경제 정책에 날을 세우고 있는 야당들과는 시각 차를 보였다.

김태흠 자유한국당 충남도당 위원장은 "고령자들의 경우에는 경제 분야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실정에 분노하고 있으며, 젊은층 역시 같은 이유로 과거보다 정부 비판이 많다"며 "또 검찰 수사 방해를 위한 인사권 행사 등을 본 국민들은 무엇이 문제 인지 다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한현택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소득주도 성장을 통해 명목소득은 올렸지만 실질소득은 올리지 못하면서 매출이 일어나지 않아 중소상인, 중간층이 무너지고 있다"며 "때문에 옛날보다 어려워 졌다는 얘기가 가장 많이 들릴 정도로 경제가 가장 문제라는 소리가 많다"고 말했다.

또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한 불만 이외에도 야당의 정부 견제 능력이 부족하다는 민심도 전해졌다.

윤석대 새로운보수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명절 민심에서 가장 큰 것은 서민경제를 포함한 경제 전체가 너무 어렵다는 점이었는데 정부가 경제쪽으로 실력이 없다는 의견도 있었다"며 "반면 야당에서 견제를 해주길 바랐지만 대응을 잘 못했다 질책하는 목소리도 상당했다"고 설명했다.

장진 정의당 충남도당 위원장은 "경기가 안 좋은 건 분명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시민들의 불만이 많지만, 그렇다고 해서 야당이 잘한다고 보는 사람도 없는 것 같다"며 "설득력 있는 대안제시가 없다. 식자층에서는 최근 한 당에서 제시한 정책에 대해 이전의 것을 재탕, 삼탕한 수준이라고 평가할 정도"라고 밝혔다.

반면 여당에서는 경제 문제 이외에 국회 정상화 등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아무래도 시민들은 국회가 일 좀 해달라, 검찰 개혁 관련 국회가 나름 성과를 냈으니 이후에는 민생을 위한 노력들을 해달라고 한다"며 "또 연휴 직전 혁신도시 문제 관련해서 TK지역 의원들이 저지 움직임을 보이는데 대해 분개하는 반응이 많았다"고 설명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