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 주민등록인구 160만명 첫 돌파…진천 인구 증가 견인

2020-01-27기사 편집 2020-01-27 16:11:07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지난해 말 기준 충북도의 주민등록인구가 160만 명을 돌파했다.

27일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충북의 인구는 160만7명이다.

2018년 12월 말 159만9252명보다 755명 증가하며 마침내 160만명을 돌파했다.

충북의 주민등록 인구가 160만명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도내 11개 시군 가운데 지난해 인구가 증가한 곳은 진천(2866명), 청주(1817명), 충주(233명), 증평(75명), 괴산(30명) 5곳이다.

영동(-977명), 음성(-848명), 제천(769명), 보은(-731명), 단양(-499명), 옥천(-442명) 6곳은 전년보다 인구가 줄었다.

4년간 6조원대 민간 자본을 유치, 일자리가 급증한 진천은 2018년 말 7만8218명에서 지난해 말 8만1084명으로 늘어 8만명을 돌파하며 충북 인구 증가를 견인했다.

반면 음성군은 9만5000명 선이 무너진 9만4982명을 기록, 인접한 진천과 대조를 이뤘다.

남부 3군(보은·옥천·영동)의 인구 감소세도 수년째 이어졌다.

도내 북부권인 충주는 늘고 제천은 줄어 희비가 엇갈렸다.

중부 4군(증평·음성·진천·괴산) 중 괴산은 산업단지 조성과 육군학생군사학교 군인, 중원대 직원·학생들의 활발한 주소지 이전에 따라 10년째 인구 증가세를 이어갔다.

진천군 관계자는 "인구수는 자치단체에서 추진한 각종 지역발전 정책의 결과물이자 또 다른 개발수요를 이끌 수 있는 성장 동력"이라며 "각종 개발사업 및 인프라 등 하드웨어적 요소를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동시에 일자리·교육·문화·복지 등의 분야에서 주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수준 높은 정책을 펼쳐 인구를 지속적으로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