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청권 대학 2020학년도 등록금 동결 잇따라

2020-01-27기사 편집 2020-01-27 15:24:39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대전지역 대학이 올해 등록금을 잇따라 동결하고 있다.

하지만 대학 대부분이 등록금 동결·인하 기조를 10여 년 째 이어가면서, 재정운용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7일 대전대에 따르면 지난 6일 교직원, 학생 대표관련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1차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고 3차에 걸친 회의 끝에 올해 등록금을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대전대는 2012학년부터 입학금을 6년 연속 인사·동결해왔으며, 2018학년도부터 단계적 감축을 해오고 있다. 올해 입학금은 전년도 대비 33% 인하됐다.

대전대를 비롯해 대전지역 대학 대부분은 이미 올해 등록금 동결을 결정한 상태다.

한남대는 지난 21일 등록금심의위를 거쳐 올해 학부·대학원 등록금을 동결, 이로써 9년 연속 등록금을 인하·동결했다. 신입생 입학금도 28만 7400원으로 전년에 견줘 33% 인하했다.

배재대도 지난 20일 올해 등록금을 0.04%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배재대는 2012학년도부터 2016학년도까지 5년 연속 인하를, 2017학년부터 2019학년도까지는 3년 연속 등록금을 동결했다.

국립대인 한밭대는 지난 14일 올해 학부등록금을 0.45%를 인하했고, 충남대는 등록금을 동결해 각각 12년, 13년 씩 등록금을 동결·인하했다.

충북지역 대학도 등록금 동결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충북대는 올해로 9년 째 등록금을 동결했고, 청주대도 올해 등록금을 전년 대비 0.45% 인하했다. 서원대, 청주교육대, 한국교통대, 한국교원대 등도 등록금 동결 대열에 합류했다.

그러나 등록금 동결 기간이 장기화되면서, 지역 대학의 볼멘소리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10여 년 째 인하·동결로 주요 수입원이 줄어들어 재정운용에도 타격을 미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더욱이 학령인구 감소로 입학생까지 줄어들 것으로 보여 지역대학의 고민은 더욱 깊어지는 모양새다. 정부가 시행 중인 각종 평가에서도 등록금 인상이 자칫 불이익을 불러올 수 있어 지역대학은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등록금을 동결한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 또한 대학의 재정상황 보다 학부모·학생들의 학비 부담에 무게를 두고 있는 탓에 한동안 등록금 인상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전의 한 대학 관계자는 "10년 째 등록금을 인하·동결하면서 갈수록 재정운용에 어려움이 생기는 것은 사실"이라며 "정부가 재정지원방안을 내세우고 있지만 달갑지만은 않다"고 말했다.

청주의 한 대학 관계자는 "대학의 수입원은 지속해서 줄어들고 있지만, 정부 지원을 받으려면 등록금을 올리기는 쉽지 않다"며 "정부 정책이 변하지 않는 한 앞으로도 등록금을 올리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진로·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