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우한 폐렴 관련 "정부 믿고 과도한 불안 갖지 마시길" 당부에 야당 파상 공세

2020-01-27기사 편집 2020-01-27 15:23:24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문재인 대통령이 '우한 폐렴'과 관련, 정부를 믿고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말 것을 주문한 것에 대해 야권에선 파상적인 공세를 쏟아냈다.

문 대통령은 국내 우한 폐렴 3번째 확진자가 확인된 26일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정부는 모든 단위에서 필요한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국민들도 정부를 믿고 필요한 조치에 대해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중국 여행객이나 방문 귀국자의 수가 많기 때문에 정부는 설 연휴 기간에도 긴장을 늦추지 않으면서 24시간 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저도 질병관리본부장과 국립중앙의료원장에게 전화해 격려와 당부 말씀을 드렸다"며 "정부가 지자체들과 함께 모든 단위에서 필요한 노력을 다하고 있으므로 국민들께서도 정부를 믿고 필요한 조치에 대해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마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강조했다.

반면 보수야당은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시각이 "한가한 이야기로 들린다"며 일제히 비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눈앞의 현실된 우한 폐렴에도 '과도한 불안 갖지 말라'는 대통령이 국민은 불안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우한 폐렴) 국내 세 번째 확진자까지 발생했다. 이미 눈앞의 현실이 된 우한폐렴 앞에서 대통령의 메시지는 믿기 어려울 만큼 한가하다"며 "우한폐렴의 잠복기는 평균 2-7일, 최대 14일임이 알려졌음에도 속수무책으로 검역망이 뚫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익환 새로운보수당 대변인도 "지금 전 세계는 우한폐렴 확산의 공포로부터 자국민들 구하고자 우한에 전세기 파견뿐만 아니라 교통까지 통제하는 상황인데 심각성을 전혀 인식하지 못하고 과도한 불안감을 갖지 말라는 대통령의 말이 달나라 이야기처럼 들린다"고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 또한 "국내 거주 첫 번째 중국인 폐렴 확진자에 대한 치료비까지 국민 세금으로 부담하겠다는 정부 관계자의 입장은 전형적인 '중국 눈치보기'"라는 지적도 내놨다.

강신업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정부는 비상사태 선포와 중국인의 한시적 입국 금지를 검토해야 한다"며 "사태확산을 막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즉각적으로, 과감하게 취해야 한다. 시기를 놓쳐서는 안 된다"고 주문했다.

진보성향의 정의당과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에서도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조치해야 한다고 목소를 모았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