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당 '검찰학살 TF' 구성…"특검으로 정권비리 밝힐 것"

2020-01-27기사 편집 2020-01-27 15:22:58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자유한국당은 27일 이른 바 '윤석열 패싱' 논란 등을 파헤칠 당내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특별검사 도입을 추진키로 했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검찰학살 TF'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권성동 의원이 TF 위원장을 맡고,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중심으로 참여한다. 또 법사위 차원의 긴급 현안질의를 오는 29일 여는 한편, 특검법도 발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심 원내대표는 "우리가 현재 숫자가 부족해 저쪽(여당)에서 받아들이지 않을 텐데, 4월 총선에서 반드시 이겨 특검을 제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성윤 지검장에게 최강욱을 기소하라고 지시했는데도 이 지검장은 묵살했다. 법무부에는 보고하면서 상급기관인 고검장과 검찰총장에겐 보고하지 않았다. 이거야말로 명백한 항명"이라며 "더 가관인 건 최 비서관이 자신에 대한 기소를 '쿠데타' 운운하며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거론해 협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심 원내대표는 "왜 이 정권이 그토록 공수처법을 밀어붙였는지 그 속내가 제대로 드러난 것"이라며 "자신들을 수사하려는 검사들을 공수처를 통해 잡아넣고, 모든 비리와 범죄를 은폐하겠다는 것이다. 공수처가 문 정권 비리 은폐처임을 실토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