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행적 추적에 '진땀'

2020-01-27기사 편집 2020-01-27 13:07:54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세 번째 환자 "호텔-음식점- 카페-자택 등 곳곳 들렀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확진자가 속속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감염자 이동 동선에 따라 감시대상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질병관리본부가 27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세번 째 감염자로 확인된 50대 남성이 최종 확진자로 판정되기 전까지 호텔과 음식점 등 4곳 이상을 들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남성은 22일 개인 렌터카를 이용했고, 오후 1시경 서울 강남구 소재 의료기관(글로비 성형외과)에서 치료를 받는 지인의 진료에 동행했다.

이후 인근 식당을 이용한 후, 서울 강남구 소재 호텔(호텔뉴브)에 투숙한 사실도 밝혀졌다.

다음 날인 23일) 점심 쯤 한강에 산책을 나가 한강변 편의점(GS 한강잠원 1호점), 이후 강남구 역삼동과 대치동 일대 음식점을 이용했다.

24일 다시 서울 소재 의료기관 (글로비 성형외과) 지인 진료에 재동행했고, 오후에는 일산 소재 음식점·카페 등을 이용하였으며, 저녁에는 일산 모친 자택에 체류했다.

입국 후 최종 확진 판정이 있기까지 최소 5일 이상을 자유롭게 다녔다가 25일 오전 일산 소재 모친 자택에서 외출하지 않고 1339에 신고하여, 보건소 구급차를 통해 일산 소재 명지병원으로 이송, 격리된 것이다.

이와 관련, 관리본부는 "이동 경로 중 연휴기간 운영 중인 의료기관, 호텔, 일부 음식점 등은 접촉자 조사 및 소독조치를 완료했다"며 "다만, 일부 업소는 배달 음식점 등으로 확인되고, 연휴기간으로 운영 자체를 하지 않아 실제 방문 여부 등을 확인하며 방역조치 실시중"이라고 밝혔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