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동구, 판암근린공원 주민 휴식 공간 조성

2020-01-27기사 편집 2020-01-27 13:06:4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 동구가 판암근린공원 배수지를 쾌적한 휴식공간으로 조성한다. 판암근린공원 배수지는 일제강점기인 1934년 준공된 대전 최초의 정수장으로 중동·원동·정동 일대 시민들에게 수돗물을 공급해왔다. 이후 2002년 판암배수지는 정수장 기능을 상실한 뒤 공원으로 조성되면서 대전시와 동구 간 토지 사용 문제가 불거져 나왔다. 이에 동구는 지난해 5월 시-구 정책협의회를 통해 올해 1월 공원에 대한 관리 권한을 시로부터 무상으로 위임 받았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2002년부터 18년간 이어져온 대전시와의 토지갈등 문제가 해소돼 기쁘다. 앞으로 판암근린공원이 도심 속 힐링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