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교통대, '항암제 후보물질의 친환경 합성법 개발'

2020-01-27기사 편집 2020-01-27 11:22:40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주]국립 한국교통대학교(총장 박준훈)는 식품생명학부 생명공학전공 정경환 교수, 문기성 교수, 이향렬 교수 연구팀이 유기용매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합성법으로 항암제 후보물질들을 손쉽게 제조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화합물을 합성할 때는 휘발성 유기용매 및 고독성 또는 고가의 촉매가 필요하나 이번 연구에서는 유기용매 대신 물을 사용하고 촉매로써 자연에 풍부하게 존재하는 포도산을 이용해 다양한 종류의 생리활성물질을 손쉽게 합성할 수 있었다.

이렇게 합성된 화합물들을 방광암 유래세포(EJ 셀)를 이용하여 항암효과를 검증하고 브라인슈림프를 이용한 in vivo 독성시험을 통해 고효능, 저독성의 활성물질을 발견하게 됐다.

이향렬 교수는 "자연에서는 수용액 상태에서 천연물인 단백질이 화합물을 합성한다."며"이번 연구성과는 자연계에서 일어나는 생합성법에서 영감을 얻어 개발하게 됐다"면서 "앞으로 이러한 친환경 합성법을 활용하여 더 다양한 생리활성물질들을 개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기본연구)의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지난 23일에 게재됐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