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교육청, 단위학교 기초학력 책임지도제 운영

2020-01-27기사 편집 2020-01-27 11:22:40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충북도교육청은 도내 학생들의 기초학력 향상을 위해 도내 모든 초·중·일반고에서 단위학교 기초학력 책임지도제를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단위학교 기초학력 책임지도제란 단위학교별로 3월 중 학생들의 학습 부진요인을 진단-분석하고 학생별 지원 프로그램을 계획해 개인별 맞춤형 기초학력 향상을 지원하는 정책을 말한다. 단위학교 기초학력 책임지도제는 △1단계 학생 개별 맞춤형 교과 교육과정 운영 △2단계 학교 차원의 '다중지원팀' 구성 운영 △도교육청과 교육지원청의 충북학습종합클리닉센터 연계 지원으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도내 433개 초·중·일반고등학교에 400만-900만 원의 맞춤형 기초학력 향상 운영비를 교부했다.

두드림학교 프로그램과 충북학습종합클리닉센터 운영비 등 총 35억 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한글책임교육을 위해 진단검사, 한글지도 도움자료, 학습지원단과 보조교사 활용한 1대1 한글 해득 지도 등도 체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한 아이도 포기하지 않는 기초학력책임교육을 통해 모든 학생이 저마다의 재능을 발휘 할 수 있는 기초 기본 역량을 다질 수 있도록, 다양하고 입체적인 지원을 강화 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