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교육청, 7년째 난치병 학생 진료비 지원

2020-01-27기사 편집 2020-01-27 11:22:28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주]충북도교육청은 난치성 질환 학생에게 진료비를 7년째 지원해주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도내 초·중·고·특수학교 학생 중 난치병을 앓고 있는 환아 중 경제적 어려움이 있는 가정의 학생들에게 생활수준과 진료비 정도에 따라 지원하고 있다.

대상 질환은 모야모야병, 댄디워커 증후군 등 보건복지부 고시 제2019-29호 '본인일부부담금 산정특례에 관한 기준'에서 정한 중증 난치성 및 희귀 질환과 기타질환 등 학생복지 지원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올해도 난치병 학생 진료비 지원 대상자 100명 내외를 선정해 총 1억 3000여 만원의 진료비를 지급할 계획이다.

도교육청은 2013-2019년 총 375명에게 6억 6000만원을 지원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난치병 학생 진료비 지원에 대한 홍보를 철저히 해 난치병 치료의 이유로 휴학, 유예 중인 학생이 누락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