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틈새농업육성사업 지속 추진

2020-01-27기사 편집 2020-01-27 11:22:26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영동]영동군이 2020년에도 틈새농업육성사업을 지속 추진하며 지역농가 소득증대에 나선다.

27일 군에 따르면 군은 지난 2009년부터 농업의 다양화, 차별화를 통한 웰빙시대 다양한 소비패턴의 틈새시장을 공략해 농업인 새소득 개발을 해왔다.

농가당 지원한도액은 2000만 원이며 영동군내 주소를 두고 농업에 종사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지원품목은 특이품목, 신품목의 식재 및 생산기반시설이다.

다만, 최근 3년간 동사업 포기자, 최근 5년간 동사업 기지원자, 기존의 보편화된 품목 및 축산시설, 가공·유통시설, 임산물 소득원 등은 제외된다.

사업을 희망하는 농가는 오는 31일까지 사업대상부지 소재지 읍·면사무소 산업팀에 사업제안서와 사업추진확약서, 추진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2월 중 심사를 거쳐 대상자를 선발할 계획으로 자세한 사항은 군청 농정과 과수원예팀으로 문의하면 된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