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세균 국무총리 긴급관계자회의 소집

2020-01-24기사 편집 2020-01-24 15:06:02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행안부 복지부 장관 등 참석... 현황 파악 및 대책방안 논의

첨부사진1정세균 국무총리가 설연휴 첫날인 24일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검역상황을 보고를 받은 후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3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환자 발생과 관련, 긴급 관계자기관회의를 소집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신종 바이러스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정부 관계부처의 종합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이보다 앞서 정 총리는 설 명절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하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현장을 점검했다.

이날 방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현장 검역태세를 점검하고, 설 명절에도 국민 건강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검역관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 총리는 인천공항검역소장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검역상황을 보고받고, 제1여객터미널 검역대에서의 체온측정 업무, 건강상태질문서를 받는 업무, 입국장 소독 업무 등 입국자 검역현장을 살펴봤다.

정 총리는, 검역 관련 인력의 부족 여부를 점검하고, "인력이 부족하면 일이 소홀히 될 수 있으므로 필요한 조치를 적시에 취해서 검역량이 많이 늘어나도 제대로 검역이 이뤄지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1호 환자와 오늘 아침에 확진된 환자의 사례를 볼 때 검역 체계가 잘 작동했다고 판단이 되며, 앞으로도 검역에 빈틈이 없도록 철저히 해주길 당부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